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자상 수상 미쉐린의 뒷돈

2011년 2월 런던 항소법원이 제출한 BGC항소 판결문에 관한 Tullett Prebon의 입장 발표문

항소법원이 BGC 브로커들의 항소를 기각함
-항소법원이 BGC에 대한 원 판결문이 ‘신중하다’고 설명함
런던 항소 법원에 제출한 판결문에서 고등법관 세 명은 아래와 같이 판결함
-피고 브로커들이 Tullett에서 사직한 행위는 불법이다.
-BGC가 입사를 위해 선도 계약을 한 브로커들에게 믿음과 신뢰의 의무를 지지 않는다는 주장은 ‘무효’이다.
-BGC 자체가 불법 영업함에도 불구하고 브로커들이 입사 계약에 서명한 해야만 업무 수행할 수 있다는 BGC의 주장은 ‘제한적이며 근시안적인 근거’제시에 의한 것으로 ‘전적으로 비난 받을 만하다’.

런던,뉴욕,싱가포르--(뉴스와이어) 2011년 02월 24일 -- Tullett Prebon (LSE: TLPR)은 오늘 항소법원의 결정을 환영했다.

항소법원은 BGC, Tony Verrier와 Shaun Lynn간에 Tullett Prebon 직원 차출 음모가 있었다는 2010년 3월 영국 법원의 조사결과 이후 BGC가 항소법원에 항소한 모든 조항을 기각했다.

2010년 3월18일 Tullett Prebon은 BGC브로커 LP와 자사 두 임원을 상대로 불법적인 음모가 있었다고 고소하여 승소한 바 있다. Justice Jack은 BGC, Shaun Lynn과 Tony Verrier가 Tullett Prebon의 여러 팀 임원을 불법적으로 빼돌리고 Tullett Prebon 브로커 팀장급 네 명을 BGC의 팀장으로 차출하기 위해 음모를 꾸민 죄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또 브로커 10 명이 Tullett Prebon과의 계약을 위반하고 불법적으로 행동 했다고 결론 내렸었다.

BGC와 브로커들은 이 판사의 판결에 대해 항소를 하였다. 그들은 1) 판사가 브로커 네 명이 Tullett Prebon과의 계약만료일 전에 계약을 위반했다고 한 조사 결과는 틀렸으며 2) Tullett Prebon 브로커 세 명이 BGC와 서명했으나 이내 BGC의 불법적인 행위와 솔직하지 못한 행동을 보고 Tullett Prebon에 남아있기로 결정했다는 조사 결과는 틀렸으며 3) 재판 과정 중 판사에게 제출된 증거물을 잘못 이해했으며 4) BGC가 향후 일년간 Tullett Prebon 직원을 채용할 수 없게 금하고 Tullett에서 퇴사한 브로커 열명에게 향후 9개월에서 1년 동안 자격정지를 처분한 점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이 항소심리는 2010년 12월에 열렸다. BGC는 Tullett Prebon에게 (BGC가 Tullett Prebon 직원을 향후 1년간 채용할 수 없게 한) “스카우트 금지” 부여 결정 판결에 대한 항소를 청문회 중 철회했다. 또한, BGC변호인단은 판결에 반하는 브로커들의 항소를 지지하는 구두 반론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었다. 이전 판결에서 해당 브로커들은 Tullett Prebon에서 이직 후 일년간 (한 명의 경우 9개월)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법원은 당시 나머지 항소 이유서를 근거로 판결해야만 했다.

2011년 2월 22일 항소법원은 만장일치로 BGC의 항소를 기각 했으며 BGC에 대한 판사 판결은 ‘신중하다’고 설명했다. 세 명의 고등법관은 아래와 같이 밝혔다.

피고 브로커들이 Tullett에서 퇴사한 것은 불법이며 이들이BGC로의 이직을 결정한 후 Tullett이 취한 행동은 전적으로 합당하다.

입사를 위해 선도 계약을 한 브로커들에게 믿음과 신뢰의 의무를 지지 않는다는 BGC 의 주장은 ‘무효’이다. BGC 자체가 불법 영업함에도 브로커들이 입사 계약에 서명한 후에야 업무 할 수 있다는 BGC의 반론은 “제한적이며 근시안적인 근거”제시에 의한 것으로 ‘전적으로 비난 받을 만’하며 ‘썩은 체리임에도 불구하고, 체리를 수확하는 행동’이다.

항소 재판 법원은 BGC가 Tullett의 수석 변호사인 Daniel Oudkerk QC 주도로 이루어진 BGC반론에 대한 ‘압도적인 비판’에 비추어 볼 때 자사에 대한 금지명령에 도전을 철회한 것은 ‘현명한 판단’이었다고 밝혔다. 법원은 Tullett의 주장은 “이번 문제에서 보여준BGC의 믿을 수 없는 다양한 행동을 근거로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M:Communications
Charlotte Kirkham
+44 (0)20 7920 2331
이메일 보내기

투자 분석가
Tullett Prebon
Nigel Szembel
+44(0)2072007722
이메일 보내기

“믿음으로 함께 성장하는 JSL 부동산” 이새미 대표 브로커


천직이란 흔히 하늘에서 정해준 일이라는 뜻이다. 그 만큼 개인적인 성향에도 잘 맞고 일을 해나갈 수록 보람과 열정을 더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크게 느끼게 된다는 뜻은 아닐까 . 이새미 대표브로커는 부동산업이 천직이라고 말한다. 시간이 갈수록 열정이 더해지고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통해서 더욱 성장해 나가고 있는 그녀를 만나 보았다. 지금까지의 10년 그리고 앞으로의 10년 계획을 들어 보았다.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이새미 브로커 하면 ‘신뢰’ 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됩니다

“무엇보다 저와 함께 하셨던 고객분들에게 먼저 감사한 마음입니다. 아마 그렇게 평가해 주시는 부분은 일의 크고 작음에 차별없이, 의뢰하시는 분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해서 업무를 처리하고 기대치에 맞추어 일을 진행 시키고, 깔끔하게 마무리 하는 부분을 좋게 평가 하시는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업무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시다고…

“ 최선이 최고를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부동산은 개인의 가장 큰 투자입니다. 집을 마련하고 비지니스를 마련한다는것은 고객분들에게 있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의 한 부분이죠, 그런데 어떻게 작은것 하나 소홀하게 일을 처리 할 수 있겠습니까? 하나의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실수도 없게 최대의 만족과 이익을 가져다 줄수 있도록 항상 노력합니다.”

10년 부동산인으로서의 소감은

“생각지도 못할 만큼 시간이 빨리 흘렀습니다. 지난 시간 동안 항상 응원해 주신 고객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고객분들과 믿고 함께 성장하려고 합니다. 그런 힘이 저를 움직이는 원동력이 되었고 지금의 저를 만들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세대간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계십니다

“기본적인 친화력이 있어서 모든분과 빨리 친해지고 서로 소통하는 마음이 진심으로 즐겁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조경건축 분야를 공부했기에 한인1.5세대로써 한국 문화 그리고 미국 문화 두 분야를 모두 수용하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른 문화와 세대간의 다리 역할을 할 수있죠 , 그런 소통의 힘이 고객분들의 마음을 읽을 수있는 힘이 되어 원하시는 집이나 건물, 비지니스를 가장 좋은 딜로 연결하여 고객께서 굉장히 만족해 하실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낍니다. ”

부동산 학교에 심혈을 기울이신다는 ….

“부동산일을 나혼자만 잘하겠다는 생각보다는 제가 직접 경험하고 쌓아왔던 지식들을 함께 나누고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서 교육하는데 열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바램이 있다면 이새미 부동산 학교에서 배운 분들은 확실한 지식과 정확한 일처리를 하겠구나 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앞으로 10년후를 어떻게 계획하고 계십니까

“저는 한인 1.5세대이면서 연령도 다리 역할을 할수 있는 세대입니다. 서로 다른곳을 연결하는 다리가 튼튼해야 세대간의 소통과 발전을 가져 올 수 있습니다. 앞으로 10년은 여러분들과 함께 다리를 튼튼하게 만들어 가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이곳 미국 시장에서 한국 마켓의 영향력을 넓히고 미국 부동산 회사와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하기 위해선 업무적인 정확성, 고객의 만족 , 그리고 열정을 가지고 작은 부분 하나 하나 세심하게 일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열정은 모든 어려움과 과정을 겪어내게 할 수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결코 좌절하거나 굴복하지 않고 목표를 위해서 묵묵히 한걸음씩 걸어 갈 수있는 힘은, 혼자서는 결코 이뤄내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함께 하는 사람이 있고 함께 맞잡은 손이 있다면 반드시 목표에 도달 할수 있으리라. 이새미 대표 브로커는 앞으로 10년의 시간을 기대한다고 말한다. 혼자서가 아닌 부동산 학교를 통해 앞으로 부동산 업계를 짊어지고 나갈 인재를 양성하고 항상 함께 하는 시간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고객들은 그녀의 이런 열정에 항상 신뢰를 가지며 믿음으로 함께 성장하길 기대한다.

홍찬의 KBS 기자.

우리에겐 잘 모르거나 나와 다른 것은 덮어놓고 배척하거나, 좋아 보이는 남의 것은 무조건 신봉하는 의식이 있다. 한 번 그 편견과 선입견의 프레임에 빠지면 헤어 나오기 어렵다. 우리나라에서 발간 4년째를 맞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도 나에겐 그런 것처럼 보였다. 전 세계의 미식을 평가한다고 정평이 나 있는 미쉐린이지만 정작 120년 동안 베일에 가려진 평가 시스템은 한 번도 제대로 된 검증을 받아본 적이 없었다. 이 취재가 미디어가 그동안 만들어 놓은 맹목적인 권위에 대해 의문을 던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무리 거대한 권위처럼 보여도 지레 굴복하거나 주눅들 필요는 없다. 미쉐린 가이드도 이윤을 추구하는 일개 민간 회사에 불과하고 하나의 맛 평가 기준을 제공해 줄 뿐이다. 의심해보고 실제로 검증하기 전까지는 맹목적으로 무언가를 믿는 것은 어리석을 수 있다.

미쉐린 가이드 취재는 전혀 생소한 분야인 데다 관련자들이 대부분 해외에 거주하는 외국인이기 때문에 시작부터 부담이 꽤 컸다. 자료조사부터 인터뷰, 확인 작업까지 거의 대부분의 취재가 외국어로 진행돼야 하는 것도 또 다른 난관이고 도전이었다.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모든 것을 스스로 의심해보고 곱씹어봐야 했다. 취재 논리와 팩트에 의문이 생기면 끊임없이 나 자신과 관련자들에게 질문했다. 그리고 그럴 때마다 그냥 지나쳤을지 모를 가치 있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곤 했다.

여러 사람의 믿음과 신뢰로 쌓아 올려진 과정이 더 가치 있다. 1년 전 실체가 없었던 아이템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봐 줬던 이수연 부장과 정신없이 바쁜 부서 상황에서도 배려를 아끼지 않은 구영희 부장은 끝까지 취재를 성원해주고 믿어줬다. 보도본부 수뇌부와 시사기획 창 팀도 상당히 큰 비용이 드는 해외 취재를 전폭적으로 믿고 지원해줬다. 영상취재부는 빡빡한 인력 운용의 어려움 속에서도 뛰어난 촬영기자 2명을 보름 동안의 해외 출장에 동행하도록 해줬고, 영상편집부는 9시뉴스 연속 보도를 위해 유능한 편집요원을 2주 동안 전담 배치해줬다. 밀알 같은 작은 결과물이지만 많은 이들의 믿음과 신뢰가 있어서 가능했다.

이규대의 착한 보험 리뷰

couple moving from BC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to Ontario. I don't think I will use any other broker. He has been attentive, and quick and has the clients best interest. For future insurance needs I will be going to him. Highly recommended

I came to know Mr.Lee by accident right after moving from Manitoba to Ontario. He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is not only professional but also always willing to help. He is a credible and honest broker.

From the beginning of the consultation, Mr.Lee gave me kindness and sincerity until the last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insurance document came home. Especially, I was impressed by the detailed description letter of the the car insurance document with the car insurance wallet gift.

He's very patient-I was a first car owner ever so I didn't know anything about car or car insurance- he answered all of my questions kindly and he is also professional and experienced as well . Initially I contacted him about 3 months ago and decided not to buy a car at that moment, and contacted him again 3 months later..He still remembered me(and welcomed me) and helped me throughout the whole process! I also checked out other insurance people too(just to be sure), but his professionalism, kindness, and the price is unbeatable. Truly care for the clients. Would strongly recommend!

[기자상 후기] KBS 홍찬의 ‘미쉐린 별과 돈 그리고 브로커’

기자상 수상 미쉐린의 뒷돈

한국기자협회 제정 이달의기자상(2019.12) 수상 소감

우리에겐 잘 모르거나 나와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다른 것은 덮어놓고 배척하거나, 좋아 보이는 남의 것은 무조건 신봉하는 의식이 있다. 한번 그 편견과 선입견의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프레임에 빠지면 헤어 나오기 어렵다.

우리나라에서 발간 4년째를 맞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도 나에겐 그런 것처럼 보였다. 전 세계의 미식을 평가한다고 정평이 나 있는 미쉐린이지만 정작 120년 동안 베일에 가려진 평가 시스템은 한번도 제대로 된 검증을 받아본 적이 없었다. 이 취재가 미디어가 그동안 만들어 놓은 맹목적인 권위에 대해 의문을 던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무리 거대한 권위처럼 보여도 지레 굴복하거나 주눅들 필요는 없다. 미쉐린 가이드도 이윤을 추구하는 일개 민간 회사에 불과하고 하나의 맛 평가 기준을 제공해 줄 뿐이다. 의심해보고 실제로 검증하기 전까지는 맹목적으로 무언가를 믿는 것은 어리석을 믿음과 신뢰의 브로커 수 있다.

미쉐린 가이드 취재는 전혀 생소한 분야인 데다 관련자들이 대부분 해외에 거주하는 외국인이기 때문에 시작부터 부담이 꽤 컸다. 자료조사부터 인터뷰, 확인 작업까지 거의 대부분의 취재가 외국어로 진행돼야 하는 것도 또 다른 난관이고 도전이었다.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모든 것을 스스로 의심해보고 곱씹어봐야 했다. 취재 논리와 팩트에 의문이 생기면 끊임없이 나 자신과 관련자들에게 질문했다. 그리고 그럴 때마다 그냥 지나쳤을지 모를 가치 있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곤 했다.

여러 사람의 믿음과 신뢰로 쌓아 올려진 과정이 더 가치 있다. 1년 전 실체가 없었던 아이템의 가치를 한눈에 알아봐 줬던 이수연 부장과 정신없이 바쁜 부서 상황에서도 배려를 아끼지 않은 구영희 부장은 끝까지 취재를 성원해주고 믿어줬다.

보도본부 수뇌부와 시사기획 창 팀도 상당히 큰 비용이 드는 해외 취재를 전폭적으로 믿고 지원해줬다. 영상취재부는 빡빡한 인력 운용의 어려움 속에서도 뛰어난 촬영기자 2명을 보름 동안의 해외 출장에 동행하도록 해줬고, 영상편집부는 9시뉴스 연속 보도를 위해 유능한 편집요원을 2주 동안 전담 배치해줬다. 밀알 같은 작은 결과물이지만 많은 이들의 믿음과 신뢰가 있어서 가능했다.

홍찬의 KBS 기자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