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한민국에는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향상과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헌법에 따라 대통령이 체육훈장을 수려한다. 특히 오랜 선수경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각종 대회에 참가, 우수한 성적을 거둔 체육인에게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주는 가장 영광스러운 포상이다. 이와 함께 후진양성을 위해 지도자의 길에 들어선 체육인에게 체육훈장은 경험과 실력을 인정받은 지표가 되기도 한다.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등록 :2020-01-02 03:42 수정 :2020-01-02 11:44

국가대표 선수들이 지난달 19일 진천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센터에서 트레드밀을 달리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새벽을 가르는 선수들의 함성 속에 올림픽이 열리는 해가 밝았다. 70억 지구촌 스포츠축제인 도쿄올림픽은 7월24일부터 8월9일까지 일본 도쿄 일원에서 열린다. 종목별 국가대표 선수들은 4년 간 준비해온 올림픽을 향해 막판 질주를 시작했다.

국내 스포츠는 지난해 성적 지상주의 폐해로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냈고, 일본·북한과의 갈등 등 스포츠 외적인 환경조차 평탄하지 않았다.

이기흥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대한체육회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를 새로운 출발의 첫해로 삼자고 역설했다. 이 회장은 “2020년은 대한민국 근대체육 100년이자 대한체육회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100주년을 맞는 이 해를 새로운 스포츠 백년대계의 원년으로 삼아 힘껏 도약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 체육은 당장 올림픽 체제에 들어갔다. 성적에만 얽매이지는 않더라도, 최고의 결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과정이 스포츠 본연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지난달 19일 새벽 진천선수촌에서 달리기를 통해 몸을 풀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신치용 진천선수촌장은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10개를 획득해 종합 10위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신 선수촌장은 “양궁·태권도·사격·펜싱 등 메달박스 종목이 기대만큼 해주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근대5종도 이제 딸 때가 됐다”라며 깜짝 메달 종목으로 근대5종을 꼽았다. 배드민턴·역도·체조 등에서도 희망을 걸고 있다.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각 종목 지도자와 선수의 심리적 안정과 자신감이다. 훈련 외엔 믿을 게 없다”는 평소의 소신을 강조했다. 또 “훈련을 안 하려면 선수촌에서 나가라”며 선수와 지도자의 의식을 바꾸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해말 기준 도쿄행을 확정한 선수는 12개 종목 99명. 야구(24명), 럭비(12명), 양궁(6명), 사격(14명) 등이 이미 출전권을 땄고, 태권도는 사실상 6장의 진출권을 확보했다. 이밖에 남녀 축구와 남녀 배구 등이 5월까지 국제대회를 통해 올림픽 티켓에 도전한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지난달 19일 진천선수촌에서 함께 모여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한국은 2012년 런던올림픽 종합 5위(금메달 13개), 2016년 리우올림픽 종합 8위(금메달 9개)를 기록했다.

도쿄올림픽은 경기력 외에도 후쿠시마현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안전성과 ‘군국주의 상징’ 욱일기 문제 등이 논란을 빚고 있다.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의 일부가 원전사고 피해지역인 후쿠시마에서 열리고, 올림픽 선수들에게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체육회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호텔을 빌려 한국 선수만을 위한 식당을 차리기로 했다. 식자재는 모두 한국에서 공수하고 진천선수촌 조리사가 선수단의 급식을 책임진다.

욱일기 논란도 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을 금지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우리나라 국회는 도쿄올림픽과 도쿄패럴림픽에서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을 금지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지만 이렇다 할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남북 화해를 위한 가교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역할을 위한 체육계의 노력도 필요한 시점이다. 2018 평창올림픽에서 감동을 주었던 공동 입장과 남북 단일팀 구성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실현이 불투명해졌다.

KBO, 유소년 선수 홈 트레이닝 위한 영상 제작

KBO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지속돼 유소년 선수들이 겨울 훈련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부상 방지와 운동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유소년 선수 홈트레이닝 교육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영상 제작을 지원했고, 유소년 선수들은 KBO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홈 트레이닝 영상을 볼 수 있다.

하남직 기자

KBO가 제작한 유소년 선수 홈 트레이닝 영상

[KBO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유소년 선수들을 위해 '홈 트레이닝 교육 영상'을 제작했다.

KBO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지속돼 유소년 선수들이 겨울 훈련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부상 방지와 운동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유소년 선수 홈트레이닝 교육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영상 제작을 지원했고, 유소년 선수들은 KBO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홈 트레이닝 영상을 볼 수 있다.

이번 교육 영상은 미국 스포츠 의학 단체의 트레이닝 시스템, 미국 올림픽 트레이닝 센터의 트랙&필드 훈련 시스템, 호주 치료사협회 스포츠 피지오 과정의 재활 운동 시스템 등을 기반으로 구성했다.

야구 선수 트레이닝 경험이 풍부한 트레이너, 치료사, 크로스핏 코치, 요가 인스트럭터, 필라테스 인스트럭터와 김강률, 김민혁(이상 두산 베어스), 심창민(삼성 라이온즈) 등 KBO리그 현역 선수가 직접 강사로 참여했다.

부상 방지, 회복, 근력 강화, 트랙&필드, 야구 기능성 트레이닝 등 5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교육 영상은 18일부터 닷새에 걸쳐 KBO 공식 유튜브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medal

대한민국에는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향상과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헌법에 따라 대통령이 체육훈장을 수려한다. 특히 오랜 선수경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각종 대회에 참가, 우수한 성적을 거둔 체육인에게 주는 가장 영광스러운 포상이다. 이와 함께 후진양성을 위해 지도자의 길에 들어선 체육인에게 체육훈장은 경험과 실력을 인정받은 지표가 되기도 한다.

결국 체육훈장을 받은 지도자는 풍부한 자격과 뛰어난 실력, 그리고 현장에서 체득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련생에게 차별화된 학습법과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훈련법을 적용시킴으로써 최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엘리트반: 국가대표급 수준의 차별화된 훈련과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각종 대회에 출전,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또한 아이비리그 등 미국 내 최고 수준의 대학진학을 원하는 학생들을 위한 수준별, 단계별 트레이닝이 이뤄진다.

취미반: 펜싱 수련을 통해 올바른 자세를 만들고 건강한 정신과 신체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성장기 어린이 및 청소년에게 펜싱은 순발력과 민첩성, 그리고 지구력을 향상시켜 주며, 각종 대회 출전을 통해 성취감을 안겨준다.

펜싱은 예의를 중요시하는 스포츠이다보니 인성교육에도 큰 도움이 되며, 겨루기 과정에서 상대방의 의중을 잘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빠른 두뇌회전과 고도의 집중력을 요하는 경기라 어린이의 신체적, 정신적 발달에 도움을 준다.

펜싱은 또 유산소 및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무산소 운동이 적절히 배합된 훈련을 통해 현대 성인에게 많은 비만을 해소시키고 각종 성인병을 예방한다.

시원스럽게 뻗는 액션과 빠른 스텝, 상대방과의 플레이를 통해 스트레스가 사라진다. 펜싱은 전신운동으로 자세 하나만으로도 상당한 운동효과를 볼 수 있다. 남녀 모두 다이어트에 큰 도움이 되며 탄탄한 몸을 만들어준다.

가족반: 온 가족이 함께 운동을 하고 땀을 흘리면서 가족간의 사랑을 더욱 돈독히 하게 된다. 운동과 함께 가족간에 대화를 나눔으로써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을 갖게 된다. 펜싱은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가족친화형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스포츠이다.

Earticle

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서 국가대표지도자로 성장하는 과정에 대한 내러티브
Narrative about The Growth Process from The Judo Olympic Gold Medalist to The Coach of The National Team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한국스포츠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한국스포츠학회지 KCI 등재 바로가기
  • 통권 제17권 제2호 (2019.06) 바로가기
  • 페이지 pp.1071-1082
  • 저자 남광우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355809 복사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영어 음성듣기 -->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a growth process of a Olympic gold medalist in Judo into national team coach. For this reason, we used narrative inquiry to study national team coaches, who participated in the Olympic Games in Judo for national team and won gold medals. In-depth interview data of research participants were analyzed by narrative inquiry methodology(Connelly & Clandinin, 2000). Upon investigation our results lead to the following conclusions: At first, it showed that national team coaches started further challenge to change from a player to coach. Specifically speaking, national team coaches chose and started another way to change from a player to coach, and make an teacher-student relations as a coach with new players. They coach players on the basis of own experience. Second, it was turned out that national team coaches, participating in the Olympics, feel too much pressure as coach, and suffer emotional distress from failure of their pupil-players in the Olympics. Third, it was discovered that national team coaches looked back on participation in the Olympics with 3 wistful senses as a coach, and told about their lack of preparedness in becoming a coach. 한국어 이 연구는 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서 국가대표지도자로 성장하는 과정을 탐색하는데 목적이 있었다. 이를 위해 전 유도종목의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국가대표지도자로서 올림픽을 참가하였던 국가대표지도자를 연구 참여 자로 내러티브 연구를 실시하였다. 국가대표지도자를 연구 참여자로 수집된 심층면담 자료는 Connelly & Clandinin(2000)의 내러티브 분석방법을 이용하여 분석하였으며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국가대표지도자는 선수에 서 지도자로 또 다른 도전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국가대표지도자는 선수에서 지도자로 또 다른 길을 선택 및 출발하게 되고 지도자로서 제자를 처음 만나 사제의 연을 맺게 된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선수경험을 토대로 한 코칭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국가대표지도자로서 올림픽을 참가하게 되는데, 지도자로서 많은 부담감을 경 험하고 사제의 연을 맺은 제자의 첫 올림픽 출전, 그리고 탈락의 아픔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국가대표지도 자는 선수가 아닌 지도자로서 참가하게 된 올림픽에서의 세 가지 아쉬움을 회고하고 있으며, 지도자가 되기 이전의 미흡 한 준비과정을 이야기하고 있다.

요약
Abstract
Ⅰ. 서론
Ⅱ. 연구방법
1. 내러티브연구
2. 연구 참여자
3. 자료수집
4. 자료 분석
5. 연구의 진실성
Ⅲ. 결과 및 논의
1. 또 다른 도전 : 선수에서 지도자로
2. 지도자로 참가한 올림픽
3. 선수에서 지도자로서의 삶
Ⅳ. 결론
참고문헌

월간중앙

올림픽 트레이닝 과정 투데이 포커스 팩트체크 기업이슈 정치·사회 경제 문화 사람과 사람 히스토리 심층취재 이슈토크 스페셜리스트

사람과 사람

[스포츠 현장] 쇼트트랙 ‘원조 아이돌’ 채지훈이 보는 평창올림픽

“안현수급 에이스 부재가 고민, 그러나 새 영웅은 나타날 것”

▎94년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채지훈이 월간중앙과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꿈나무 육성과 함께 국내에 세계적 수준의 트레이닝센터를 짓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좋아요( 10 ) 콘텐트 구매안내 목록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 01[인물파일 | 윤석열의 사람들(1)] 법복과 칼 내려놓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A to Z
  • 02[화제기업] 尹 정부 에너지믹스 전환에 주목받는 해상 풍력 기업 두산에너빌리티
  • 03[커버스토리] 추락하는 대통령 지지율
  • 04[투자이슈] 코스피 저점 언제 찍나… 과거와 비교해보니
  • 05[남성욱 평양리포트] 핵실험 카드 넣고 외교라인 교체한 북한의 대외 전략
  • 06[외교특집] 윤석열 정부 첫 시험대 ‘나토 외교전’ 성적표는?
  • 07[글로벌 포커스] 남태평양 섬나라를 잡아라, G2의 ‘21세기판 태평양전쟁’
  • 08[CEO 초대석] ‘감사 나눔’ 실천하는 박점식 천지세무법인 회장
  • 09[신세돈의 돈이 보이는 경제(5)] 환율에 따라 울고 웃는 한국 경제
  • 10[커버스토리] 물가상승 6% 시대, 짠내 나는 ‘지출 다이어트’ 백태

상호명 : 중앙일보에스 주식회사 / 대표자 : 박장희 / 고객센터 : 1588-5792 / 팩스 : 02-6442-5390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0 J빌딩 8~10층 / 사업자등록번호 : 220-86-6831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4-서울중구-1286호

정기간행물사업자 번호 - 서울중.라00132
중앙일보에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oongangilbos Co.,Ltd. All Rights Reserved.

상호명 : 중앙일보에스 주식회사 / 대표자 : 박장희
사업자등록번호 : 220-86-68312 / 팩스 : 02-6442-5390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0 J빌딩 8~10층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4-서울중구-1286호

정기간행물사업자 번호 - 월간중앙 : 서울중,라00132 / 포브스 : 서울중,라00140
Copyright by Joongangilbos Co.,Ltd. All rights reserv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