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 무역의 기초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Chinese Halal Market: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of Korean Forest Products

Halal literally means “permissible” in Arabic. The global Halal industry output value amounted to USD 3.2 trillion of which industry accounted for 35%. Chinese Halal food market is approximately USD 21.2 billion, and shares about 3% of the world’s Halal food market. About 24.4 million live in China of which 13.4 million reside in Xinjiang Weiwuer Autonomous Region while 2.5 million live in the Ningxia Hui Autonomous Region. Out of all countries that belong to the “One Belt One Road” (i.e. New Silk Road Economic Belt) project, 27 are Muslim countries. In addition, 65% of the 1.8. billion global Muslim population spread out along the Belt. If we can develop proper technologies accustomed to locals in China, select profitable export items, and conduct effective marketing strategies such as story-telling method, entering the Chinese Halal market may become realistic. Fundamentally, China is close to Korea in multiple ways which can be seen in our policy, economy, culture, etc. China highly favors the “Hallyu” Image that Korea is spreading all over Asia. “High-value-added organic products promoted by Hallyu” might be plausible to target the Chinese Halal market. This is a niche market for Korean organic food products from clean and fresh forests in Korea, which can be exported to China, and labelled with Hallyu brand as well as Halal certification.

중국 할랄 시장: 우리 임산물의 기회와 도전

할랄 식품에 대한 정부의 R&D 지원책이 잇달아 발표되면 서, 산림청,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여러 정부 부처에 서 할랄 관련 정책과 연구를 추진 중이다. 산림청은 임산물의 할랄 시장 개척에, 농식품부는 내수용 할랄 식품 개발과 농촌 관광 모델 개발에, 해양수산부는 수산식품의 할랄 인증 정보시 스템 구축에 역점을 두고 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는 2015년에 aT, KOTRA, 재외공관 등 을 활용하여 할랄 식품 시장 동향을 파악하고, 수출 유망품목 을 할랄 무역의 기초 선정하고, 할랄인증정보를 조사하는 등 활발하게 할랄 관련 정책을 추진해 왔다. 뿐만 아니라 농림축산식품부는 국가식품 클러스터 내에 할랄 전용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국내·외 할랄 식품기업을 유치하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강원도청과 같은 경우, 주요 아세안 국가에 강원도청 해외사 무소를 개설하고 할랄 시장 정보를 포함한 주요 아세안 국가 와의 협력 사업을 도모하고자 가능성 여부를 타진 중에 있다. 강원도 내 유명관광지인 남이섬에 위치한 할랄 음식점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강원도 전반으로 할랄 음식점의 인프라 확대 를 고려하고 있다. 강원도의 농림수산물 수출액이 2014년 강원 도 전체 수출액 대비 0.11%에 불과하지만 강원도의 청정이미 지를 고려하여 활발하게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Min, 2015).

할랄 식품

할랄은 ‘신이 허락한 것’ 이란 뜻의 아랍어로 신이 허락하지 않은 것인 하람에 반대되는 말이다. 할랄은 좁게는 무슬림이 생활하는데 필요한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에 적용되고, 넓게 는 모든 생활 전반에 필요한 양식에 적용되는 이슬람의 규율 이며 삶의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곡류, 채소, 과일들은 항생제나 첨가물 없이 재배되어야 할 랄 인증을 획득할 수 있다. 덕분에 최근 미국, 유럽 등 선진 할랄 무역의 기초 국의 비무슬림들에게 오가닉 식품 혹은 웰빙 푸드로 인식되어 할랄 식품의 소비가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는 유대 교의 ‘코셔a)’가 유대인 시장을 넘어서서 일반 소비자에게 어 필한 과정과 유사한데, 할랄 역시 원래 1960년대 미국의 무슬 림들이 스스로 율법을 지키기 위해 정립한 개념임을 상기해 볼 때, 미국에서 코셔 식품이 일반인에게 보편화된 것처럼 할 랄 식품의 보편화 역시 기대해 볼만 하다(Kim, 2015). 실제로 말레이시아에서는 할랄 제품의 질이 우수하다는 개념을 담은 ‘토이반 할랄(Halal Thoyyiban)’ 마케팅을 통해 비무슬림의 할 랄 제품 소비를 장려하고 있다(Min, 2015).

전 세계 할랄 산업 생산액은 3조2천억 달러에 달하며 2018 년에는 6조4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말레이시아 할 랄산업개발공사(HDC) 2015). 이 중에서도 할랄 식품산업은 세 계 할랄 전체 산업의 35%를 차지하고 있으며, 인구의 90%가 무슬림인 중동국가에선 할랄 식품의 8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 중 중국에서 중동으로 수출되는 주요 할랄 식품에는 음료, 냉동제품, 약재, 면류 등이 있고, 수출되는 제품 수는 200종(2013), 1,000종(2014), 3,000종(2015) 등으로 매년 빠르 게 증가하고 있다.

할랄 인증은 율법에 따라 상품이 생산되었는지를 엄격하게 심사하여 할랄 마크를 부착하는 것을 허용하는 인증제도이 다. 할랄 인증제도는 제품 생산 전 과정에 걸쳐 무슬림 율법 이 잘 지켜졌는지를 엄격하게 심사하여 할랄 식품 자격을 부 여하고 할랄 식품임을 증명 한다. 국제적으로 통일된 기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공신력을 인정 받은 말레이시아의 JAKIM 이나 인도네시아의 MUI를 비롯하여 각 지역이나 국가별로 조 금씩 적용 방식이 다른 인증 기준이 존재한다(Lee & Jeong, 2014). 우리나라에선 민간 인증기관인 한국이슬람교중앙회 (KMF)가 할랄 인증을 운영하는데 JAKIM과의 상호 인정을 통해 국제 인증도 취득 가능하게 되었다. 국내 보도자료에 따 르면, KMF로 할랄 인증을 취득한 국내 기업은 2015년 기준 155개b)로(2010년 당시 87개), 농심, CJ제일제당, 풀무원, 남양유 업, 교촌치킨 등 주요 기업이 437개의 품목에서 할랄 인증을 취 득해서 이슬람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중이다(Park, 2015).

중국의 무슬림과 할랄 산업

중국의 무슬림 인구수와 분포

중국의 무슬림 인구(회족, 위구르족 등 열 개 민족)는 약 2,440만 명c)으로 말레이시아 무슬림 인구(1,800만 명)보다 많 다(Table 1).

2010년 중국 제6차 인구조사 통계(2010年第六次全国人口普查 主要数据公报[第1号])에 따르면 신장위구르자치구의 무슬림 인 구는 1340만으로 이는 해당 지역 총 인구 수(2181만)의 절반 을 차지한다. 이는 중국 전역 총 무슬림 인구의 절반 정도에 해당한다. 신장위구르자치구 내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소수민 족은 위구르족으로 천만 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고, 회족은 10 분의 1인 백만 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中國國家統計局, 2011).

회족은 닝샤회족자치구에 250만 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는 데, 닝샤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무슬림이며, 이는 중국 전 체 무슬림 인구의 1할로, 닝샤회족자치구는 회교 산업의 중 심지 역할을 하고 있다. 중국 이슬람 기업의 82%가 닝샤에 위치하고 있으며 “무슬림요리는 닝샤에서 걸어나간다”는 말 이 있을 정도로 할랄 식품 산업이 발달하였다. 회족이 선호 하는 한국 식품에는 조미김, 유자차, 김치 등이 있다 (KOTRA 시안 무역관, 2013).

중국 내 지역별 무슬림 인구수 기준으로 상위 열한 개 지 역을 다음 Table 2와 같이, 주요 분포 지역은 Fig. 1과 같 이 정리하였다. 표와 그림으로부터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중국 무슬림은 중국 대륙 서북 지역에 집중적으로 분포해 있 으면서, 동북, 화동, 서남 등 중국 전역에 걸쳐 다른 민족들 과 혼거(混居)하고 있다.

중국 할랄 산업의 발전

할랄 산업은 중국 서부 일부 지역의 핵심 산업이다. 일례로 간쑤성 탠수이시 회족자치현에 거주하는 총 인구가 30만 명인 데, 이 중 할랄 산업에 종사하는 인원은 5만 명에 달한다. 또 한 할랄 산업에서 징수하는 세금 수입이 현지 재정 총 수입의 46%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할랄 산업에 대한 지역경제의 의존도가 할랄 무역의 기초 상당히 높다d). 따라서 할랄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이 현지 청장년층의 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되어 있는 터라 정부 차원에서 활발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金融時報e), 2015).

산시성(陕西省)과 같은 경우, 할랄 산업을 위한 보조금으로, 셴양시(咸阳) 민족종교사무국의 소수민족발전자금 및 매칭 펀 드 1천2백만 위안, 기술개발보조금으로 200만 위안, 이자 보 조 대출금 245만 위안 등을 제공하였고, 320만 위안 가량의 세금면제를 책정하였다. 이러한 지원책에 힘입어, 셴양시의 할 랄 기업은 2015년 기준으로 800여 개에 달하게 되었고, 2015 년 한 해 창출한 할랄 산업 생산액만 50억 위안에 달하는 등 성공을 거두게 되었다.

칭하이성(青海省)에서는 할랄 식품의 산업규모화에 전력을 기울인 결과, 2014년 기준으로 할랄 기업들이 천여 개, 종사 자는 30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2014년 칭하이성 할랄 산업 규 모는 180억 위안으로, 십 년 전에 비해 규모가 수십 배 증가 하였다(新華网f), 2015).

특히 닝샤회족자치구는 국가급 할랄식품 및 무슬림용품 집 결구 조성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4년 닝샤회족자치구의 할랄 식품과 무슬림 용품의 생산액은 390억 위안으로 동기 대 비 15.6% 증가하였다. 또한 할랄 식품 산업 연 매출은 200억 위안으로 닝샤회족자치구 내 전체 식품 산업의 80%를 차지하 고 있다.

연도순으로 간략히 살펴보자면, 2008년 닝샤에 할랄푸드국 제무역인증센터가 설립되었고, 12개 국가(말레이시아, 사우디 아라비아, 이집트, 카타르 등)의 15개 기관과 할랄표준을 상호 인정하였다. 2012년 9월 중국 정부는 닝샤를 ‘내륙개방형 경 제시험구’로 개발하기로 하고 닝샤의 인촨에 종합보세구를 설 립하는 것을 허가하였다. 중국 정부는 닝샤를 할랄 식품과 무 슬림 용품을 특색산업으로 하는 수출 가공지, 국제무역 허브, 아랍세계로 향하는 무역 플랫폼으로 조성할 계획임을 발표하 였다. 2013년 개공식을 한 중국우중(吴忠)이슬람산업원은 218 개의 무슬림 기업들이 입주하였는데, 2015년 이들의 연간 생 산액은 150억 위안(우리 돈 약 2조7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었다(新華社, 2015).

중국의 할랄식품 시장 규모는 약 212억 달러로 세계 할랄 식품 시장의 약 3%를 차지한다(Table 3). 2006년에서 2010년 사이에 절임버섯을 비롯한 중국 내 할랄식품 생산액은 3,047 억 위안(약 500억 달러)이었고, 생산업체는 6천여 개였다. 최 근 할랄 식품이 청정 식품으로 인식되면서 일반 소비자의 구 매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이다. 대표적으로 허우성지(厚生記), 바이루이위안(百瑞源)은 칭전식품(淸眞食品: 인증 받은 할랄 식 품을 일컫는 중국식 이름)으로 대륙 전체에서 널리 소비되고 있다.

중국의 무역 정책

2015년 3월 28일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외교부, 상무부 가 국무원의 비준을 거쳐 공동으로 ‘실크로드 경제벨트와 21 세기 해상 실크로드의 비전과 액션플랜’을 작성하여 발표하였 다. 이는 2013년 4월 시진핑 주석이 처음으로, 현 중국 최대 정책 화두 중 하나인 ‘일대일로(一带一路)g)’에 대한 기초적인 구상을 발표한 지 2년 만에 거둔 성과이다. 뉴실크로드 비전 할랄 무역의 기초 과 액션플랜의 주요 내용 중에서 무역원활화를 위한 정책은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다.

첫째, 역내 국가 간 정보교류와 상호인증, 통관협력, 검역, 검증, 인허가, 표준, 통계 협력을 통해 WTO의 무역원활화협 정의 확산과 실행에 일조한다.

둘째, 국경 통관인프라를 개선하고 국경 통관단일화를 할랄 무역의 기초 추진 하여 통관비용을 절감하고 통관능력을 향상시킨다.

셋째, 공급사슬구조의 교류 확대 등을 위해 역내 검증, 검역 인증서 교차 인증 등을 추진하고 종합인증우수업체(AEO) 제 도를 도입한다.

넷째, 비관세장벽을 완화하고 무역기술장벽에 대한 투명도 를 제고시켜 무역자유화 수준을 향상시킨다.

다섯째, 무역방식에 대한 혁신을 통해 국가 간 전자상거래 등 새로운 상업 형태를 개발한다.

중국이 가열차게 추진 중인 ‘일대일로(一带一路)’는 사실상 세계 최대의 경제협력체로, 일대일로(一带一路)가 대상으로 하 는 지역의 인구는 44억 명에 달하고 경제 규모는 21조 달러 에 달한다. 다시 말해서, 인구는 세계 인구의 63%를 차지하고, 경제규모는 세계 GDP의 29%를 차지할 정도로 규모가 큰 협 력체이다(Lee, 2015).

‘일대일로(一带一路)’에 포함된 국가들 중 27개국이 이슬람 국가로, 전 세계 18억 무슬림 인구의 65%가 뉴실크로드 경제 벨트에 분포되어 있으며 그 인구가 매년 18%의 속도로 증가 하고 있다. 여기에 속한 국가들 간의 수출입 무역액은 5천억 달러에 달하는데, 이 중에서 할랄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 년 동기 대비 16%가 증가하였다(孙敏杰外, 2016).

중국은 거대한 내수시장을 소유하고 있는 동시에 끊임없이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경제영토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중국은 국내 자체 할랄 산업 양성과 함께 일대일로(一带一路)를 통한 중동국가로의 할랄제품 수출확대를 위해서, 일련의 실질적인 지원책들을 계속 내세울 것으로 보 인다.

우리나라의 농림 분야 수출 정책

2015년 12월 한-중 FTA가 발효되었고, 2015년 3월 한- UAE 할랄 식품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가 체결되면서 국내 기 업들 사이에서 할랄 수출에 대한 관심도가 급증한 상태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5년 주요 5대 업무 중 하나로 ‘FTA 활 용 농식품 수출 확대’를 추진하였는데, 이를 위해 첫째, 중국 농식품시장 수출확대 전략 보고서를 제공하고, 둘째, 중국 수 출을 본격화하여 주요 도시 대상 수출유망품목을 발굴하고, 셋 째, 북경, 상해, 청도를 타겟으로 도시별, 품목별 수출전략을 마련하여 수출 희망 농가와 업체에 제공하는 추진 계획을 수 립하였다.

산림청은 ‘2015년 임산물 수출촉진사업계획’을 수립하여, 수 출확대여건 조성을 추진하였다. 수출품 생산이력관리 대상을 밤뿐만 아니라 감과 표고버섯까지 확대하였고, 해외인증 지원 을 통해 수출경쟁력 강화를 모색하고, 수출보험료 지원을 통 해 수출업체의 경영안정성을 도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농 식품부, 산업부, 지자체와의 수출협력체계를 확립하여 수출 인 프라를 구축해 놓은 상황이다.

2014년 임산물 수출실적은 367백만 달러로 전년 대비 11% 가 감소하였다. 2016년 임산물 수출목표는 5억 달러로 수출 지원을 위해 57억 3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였다. 이러한 상 황에서 산림청이 수립한 ‘2016년 임산물 수출활성화 사업 추 진계획’은 보다 수출경쟁력 강화에 역점을 두었다. 이에 따르 면, 대(對)중국 수출이 임산물 수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2012), 17.3%(2013), 16.7%(2014)로 점점 감소세이다. 이에 산림청은 현지 수출인프라 구축 및 고급소비층 타겟을 통해 중국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을 목표로 세웠다.

할랄 시장에 도전한 우리 임산물 사례

할랄 시장의 주무대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 우리 임산 물을 성공적으로 수출한 한국벤처기업인 P사의 사례를 소개한 다. P사는 낮 기온이 40도, 밤 기온이 10도로 일교차가 큰 알제리의 기후 조건을 극복할 수 있는 아이스돔을 개발하여 할랄 식품 시장 개척에 도전하였다(Lim, 2014). 버섯을 아이 템으로, 특수 기능을 가진 버섯을 주력 상품으로 하는 고부가 가치 제품을 개발하였다. 암치료 식단에 쓰이는 꽃송이 버섯, 치매 식단에 할랄 무역의 기초 쓰이는 노루 버섯,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망태 버섯 등을 올리브유와 함께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개 발하여, 건강을 중요시하는 무슬림에게 보급하는 마케팅을 펼 쳤다. P사의 할랄 시장 진출 성공 사례는 현지 기후의 약점을 극복하는 기술 개발, 기능성 임산물 할랄 무역의 기초 아이템 선정, 건강을 고려 한 레서피와 함께 기능성 식품을 보급하는 마케팅에 힘입은 것이었다. 이러한 성공 요인은 중국 할랄 시장진출 시에도 얼 마든지 적용해 볼만한 마케팅 전략이다.

P사의 성공은 단순히 회사의 마케팅 전략과 기술 개발만으 로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P사가 진출했던 알제리에서는 한국 기관들이 기술 협력을 하고 도시 개발을 담당하면서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형성되어 있는 상황이었다. 농촌진흥청 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파트너를 이루어 씨감자를 비 롯한 상추와 쑥갓 등 농산물 재배기술을 전수하고 있었고, 수 도 알제에서 250킬로미터 떨어진 부그줄 신도시는 한국의 일 산 신도시를 모델로 하여 대우건설이 시공하고 있었다. 그러 므로 P사의 성공은 우리나라 국가 정책이 뒷받침되고 긍정적 인 국가 이미지가 브랜드로 작용한 외부적 요인에도 힘입었다 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중국은 정치와 외교,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쳐 우리나라와 가장 밀접하게 관계를 맺 고 있는 나라이자, 젊은 세대들이 우리나라의 ‘한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어, 우리 산업이 진출해 볼만한 토양은 어느 정 도 형성되었다고 본다.

우리 할랄 임산물 수출에서 가장 취약한 부분은 주력 상품 이 없고 팔고자 하는 임산물 상품이 빈약하다는 점이다. 또한 할랄 인증의 국제적 표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고 국가별로 상 이하다는 점, 우리 나라의 할랄 인증제도가 말레이시아 인증 을 제외하고는 국제적으로 상호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 등이 장애 요인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오히려 중국은 다른 무 슬림 국가와 비교할 때 할랄 인증을 까다롭게 요구하는 편이 아니라, 우리 기업의 할랄 임산물 제품 중국 진출에 유리한 조건이라 볼 수 있다.

중국 할랄 시장을 타겟으로 한 우리 임산물 수출은 식품 산 업이 도약할 수 있는 돌파구로서 임산물 시장의 규모를 늘릴 수 있는 기회라고 할 것이다. 우리나라가 기 개발한 할랄 식 품으로 양반김, 서울우유, 빙그레, 홍삼 제품 천지인, 신라면, 파리바게트의 고구마 파이 등이 있다. 이 제품들은 할랄 인증 을 받고 수출되고 있고 현지에서 비할랄 제품보다 1.5배 비싸 게 팔리고 있다. 임산물 역시 수출 품목을 다변화하여 틈새시 장을 개척해야 한다. 이를 테면, 버섯이나 밤 등 단일 품목만 고려할 것이 아니라, 천연버섯 조미료, 버섯가공식품, 버섯즙 파우치, 맛밤, 밤파이, 밤과자 등으로 다양한 상품을 고려해야 하고, 여기에서 건강이나 다이어트 기능을 부각시키고 그에 걸 맞은 스토리텔링을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

전반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한류로 지칭되는 한국의 이미지 를 잘 살려 고부가가치를 창출해내고, 소비자의 심리에 다가 서기 위한 고객세분화(segmentation)를 통해 타겟 소비자층을 가려내고, 선별된 호의적인 소비자들에게 상품의 장점을 어필 하는 선도적 전략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달리 말하자면, 유 럽이나 미국에서 수입되는 제품들을 선호하는 중국의 최상위 층 소비자들에게는 한국산이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므로 한국산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은 어떤 이들인지, 그들은 어떤 물건들을 구매하길 원하는지, 그들은 주로 어디 에 거주하며 어디에서 물건을 사는지, 그들이 상품에 지불하 고자 하는 가격은 얼마인지 등 여러 가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중국수출 전략 연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 할랄 인증을 받은 한국산 청정 임산물을, 대도 시 신흥부유층을 타겟으로 하는 고부가가치 마케팅 전략을 세 워서, 서쪽 닝샤에선 인증 받은 정통 할랄 식품 이미지를 강 조하고, 동쪽 상하이 등 대도시에선 한류 고급 오가닉 제품으 로 차별화하여 판매하는 방안을 고려해 볼 수 있다. 한류 브 랜드 가치를 잘 이용하여 고부가가치의 ‘고급+청정+한류’이미 지로 특화 시장 공략이 가능하다고 본다.

오일머니를 기반으로 한 할랄 시장은 요즘 중국시장에 이 어 가장 유력한 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할랄은 ‘신이 허락 한 것’ 이란 뜻의 아랍어로, 전 세계 할랄 산업 생산액은 3조 2천억 달러에 달하며, 이 중에서 식품산업은 세계 할랄 전체 산업의 35%를 차지하고 있다.

무슬림 인구가 약 2,440만 명인 중국의 할랄 식품 시장 규모는 약 212억 달러로 세계 할랄식품 시장의 약 3%를 차 지한다.

뿐만 아니라 중국이 가열차게 추진 중인 “일대일로(一带 一路, 뉴실크로드 경제벨트)”정책에 포함된 국가들 중 27개 국 이 이슬람 국가이다. 전 세계 18억 무슬림 인구의 65%가 이 실크로드 경제벨트에 분포되어 있고, 이 지역에서 소비되는 식 품은 80%가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향후 중국시장 진출과 더 불어 “일대일로” 정책을 활용한 중동 할랄 시장 진출 가능성 도 타진해 보아야할 과제이다.

현지 적응 기술 개발, 적절한 수출 아이템 선정, 스토리 텔링을 비롯한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 수립 등 방법들을 우리 와 다방면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 시장은 물론, 중동 할랄 시장 진출 시에도 ‘한류’ 이미지와 더불어 적절하 게 활용해야 한다.

‘한국산’이란 브랜드 가치를 잘 살려 할랄 인증을 받은 한국 청정 임산물로 고부가가치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수출하 여 고급 오가닉 제품으로서의 특화 시장을 형성하는 것이 한 국 임산물 수출의 나아갈 길이라고 전망해 본다.

할랄 무역의 기초

안녕하세요.

관세 법인 네오입니다.

말레이시아에 기초화장품을 수출하려하는데

보건부 산하 국가의약품관리국에 사전신고부터 해야

국내 화장품 제조업체 B사는 올해 말레이시아로 기초화장품을 수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에 관련 제도 및 절차와 비용을 알기 위해 한국무역협회 Trade SOS에 문의했다.

수출검토 중인 B사의 제품은 말레이시아에서 ‘기초화장품’으로 분류된다. 기초화장품은 피부 노폐물이나 먼지 등을 청결히 제거하고 수분영양공급, 미백, 자외선차단, 주름개선, 피부 결 개선, 노화 방지, 피부 단점 커버, 미용 등의 목적으로 사용된다.

말레이시아에 화장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말레이시아 보건부 산하의 국가의약품관리국(NPCB)에 사전신고를 해야 한다. 제품 신고는 NPCB의 제품 등록 포탈 홈페이지인 ‘Quest3’을 통해하게 된다.

사전신고는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 위원회에 등록된 기업만 할 수 있으므로 이를 수행해 줄 현지 에이전트를 찾거나 현지 법인을 설립해서 신고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또 시험기관을 통한 제품 시험 대신 화장품 성분 리스트를 제출해야 한다.

Quest3의 절차는 ​ 먼저 해당 사이트에 접속해

회원가입신청 → 회원가입심사 → 회원가입비 납부 및 제반 서류 할랄 무역의 기초 제출 → Digivert SDN, BHD사로부터 USB 토큰 수취 → Quest3 접속 후 제품 등록 절차 진행 → 심사 후 성분에 따라 거절 및 승인 → 통지서 발급 및 제품 허가 ’의 순 이 다.

비용은 Quest3 등록비용 355.10RM(한화 약 10만 원)+USB 신청비용(296.80RM)+제품 등록비용(50RM)으로 약 700RM 정도가 소요된다. 등록한 뒤 유효기간은 2년이며 만료일 3개월 이내에 갱신해야 한다.

현재 말레이시아는 아세안(ASEAN) 가입 국가로 화장품에 대해 아세안 화장품 규제(ASEAN Cosmetic Directive, ACD)를 따르고 있으며 라벨링 시에는 아세안의 화장품 라벨링 요건(ASEAN Cosmetics Labeling Requirements)을 준수 하고 있다.

또 기능성 제품 중에 “질환을 치료하거나 예방한다” 또는 “영구적이다”라는 표현은 쓸 수 있으나, “Total, Totally, Sunblock”과 같은 표현은 금지되므로 기능성 문구에 대한 내용은 현지 전문 업체에게 자문을 받는 것이 좋다.

끝으로 할랄국가인 말레이시아는 할랄인증을 받은 제품에 대해 신뢰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진출을 시도하는 국내 업체는 할랄인증을 받는 것이 낫다.

현재 한국의 한국이슬람교중앙회(KMF) 가 말레이시아의 할랄인증기관인 자킴(JAKIM)으로부터 인정받고 지정됨에 따라 국내에서도 할랄인증을 받을 수 있다.

HACCP, GMP, ISO 등의 인증서와 무슬림 직원 고용 증명서, 원료에 대한 할랄 인증 사본 등을 제출하면 수수료 납부와 함께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좋은 품질과 제품에 대한 마케팅 성공으로 국내 시장을 확보한 B사의 기초화장품 제품은 꾸준히 확대되는 말레이시아 화장품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우리나라와 달리 아세안 화장품 규정 및 할랄인증 등 다양한 규제가 따르는 만큼 말레이시아에서의 성공을 위해 높은 규제의 장벽을 대비해야한다.

특히 상당수 기업들이 말레이시아로 수출할 때 규제 부분에 가장 신경을 쓰고 있다. 각종 규제와 함께 할랄인증 등 국내에서는 해당하지 않는 새로운 절차로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KMF를 이용하고 아세안 코스메틱 디렉티브(ASEAN Cosmetic Directive)를 세밀히 파악 후 라벨링 등을 준비한다면 B사뿐만 아니라 우수한 품질의 국내 타 화장품도 말레이시아에 원활히 수출될 것이다.

이에 따라 B사가 각 화장품에 대한 각 원료의 철저한 정보를 수집하고 현지 시장을 잘 아는 바이어를 통해 수출을 진행한다면 말레이시아 화장품 시장 진출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

할랄 무역의 기초

다운로드, 열람은 기관인증 후에 가능합니다.

(구독기관 내 IP 이용 / 대학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접속)

개인로그인

개인회원 서비스 이용(알림서비스, 보관함 등)

닫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개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논문 상세보기

KCI등재

할랄식품산업의 무역구조와 시장동향에 관한 연구

Study on Trade Structure and Market Trends in the Halal Food Industry

  • 발행기관 : 한국동북아학회
  • 간행물 : 한국동북아논총 80권0호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발행년월 : 2016년 09월
  • 페이지 : 197-220(24pages)

한국동북아논총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간행물정보

  • KISS주제분류 : 사회과학분야 할랄 무역의 기초 > 정치/외교학
  • 국내등재 : KCI등재
  • 해외등재 :
  • 간기 : 계간
  • ISSN(Print) : 1229-3334
  • ISSN(Online) :
  • 자료구분 : 학술지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수록범위 : 1996-2018
  • 수록 논문수 : 134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권호별 보기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KISS 할랄 무역의 기초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무단으로 크롤링 및 복제, 배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11-81-26181 통신판매업신고 : 파주-125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동범

Copyright KISS. All rights reserved.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 간행물: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1권1호

권호 다운로드시 해당 논문을 포함한 권호 전체 논문이 다운로드됩니다.
(40개 이상일 경우 1~40개까지)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닫기

닫기

최근 검색어 저장

마이페이지 > 나의 검색 히스토리에 저장되었습니다.

닫기

최근 열람 자료 저장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원문 보기 안내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준비 중입니다.

본 자료는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서비스를 위한 준비 중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문의사항은 [email protected]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을 볼 권한이 없습니다.

KISS에서 서비스 중인 학술자료는 ㈜한국학술정보와 구독계약을 맺은 기관에
소속이신 분들만 이용이 가능하십니다.

구독기관 확인 및 문의
- 소속된 대학도서관에 확인 / 소속된 기관의 자료담당부서
- KISS 고객센터: [email protected]

구독기관의 교외접속방법
- 대학도서관홈페이지 로그인 후에 도서관 내 메뉴를 통해 접속
- 안내: KISS 고객센터 FAQ

구독기관에 속해 있지 않은 경우, 아래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해당 자료는 원문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해당 자료는 발행기관과의 계약 만료, 혹은 저자 요청 등의 이유로 원문이 제공되지
않고 서지정보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관련 상세문의는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인도네시아, 2019년 전남 할랄 식품 무역사절단 참관기

ㅇ 인도네시아에서 할랄은 생활소비재 취급업계에서는 중요한 이슈이며 , 유수 글로벌 브렌드 제품 및 인도네시아 인기 한류 상품은 할랄 인증을 이미 받은 상황임 .

ㅇ 할랄 인증은 아직까지 의무인 상황은 아니나 , 2019 년 10 월부로 새로운 할랄 제품 보장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제품의 할랄여부가 소비자의 구매에 더 많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판단하여 이를 앞두고 많은 기업들이 MUI 할랄 인증을 받고 있음 .

ㅇ 이와 관련하여 , KOTRA 자카르타무역관은 2019 년 1 월에 현재 인도네시아 할랄인증인 MUI 인증을 발급하고 관리하는 LPPOM-MUI 와 새로운 할랄 제품 보장 제도를 전체적으로 관리하게 될 종교부 산하 할랄제품보장청 (BPJPH) 을 방문해 우리 기업의 주요 문의사항과 관련해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었음 .

* 관련 KOTRA 해외시장뉴스 링크 : 2019 년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 무엇이 달라지나 (좌측 뉴스 제목에 커서를 대고 클릭 후 열람가능 )

ㅇ 이어서 2019 년 2 월에는 전라남도청과 KOTRA 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 전남 할랄식품 무역사절단을 주최 및 주관했으며 , 인도네시아에서의 무역사절단 행사 주요 개요는 다음과 같음 .

2019 년 전남 할랄식품 무역사절단 ( 인도네시아 )

2019 년 2 월 19 일 ( 화 ) 09:00~17:00

( 참고 : 말레이시아의 경우 2 월 21 일 전일 상담회 진행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샹그릴라 호텔

( 참고 : 말레이시아의 경우 쿠알라룸푸르 시내 상담장에서 진행 )

할랄 식품 및 할랄 인증 대상 생활소비재

ㅇ인도네시아는 할랄 거대 시장으로서 이슬람 국가 사이에서 주목할만한 가치가 있음 .

ㅇ또한 인도네시아는 동남아 최대 외식시장을 보유하고 있고 , 현지인의 웰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할랄 제품의 선호도가 높아 , 인도네시아에서 할랄 식품 수출 상담회를 개최

9 개사 ( 제이에스코리아 , 해남고구마 , 영산홍어 ( 주 ), 바다향기 등 )

53 개사 (JD.ID, TTS ABADI, PT KORINUS 등 )

ㅇ 2019 년 2 월 18 일에 참가사들과 전라남도청 관계자 , KOTRA 자카르타무역관 마케팅 담당자와의 사전간담회가 있었고 , 2 월 19 일에는 우리 참가 기업 9 개사와 인도네시아 식품 수입 및 유통업체 53 개사가 수출 상담회를 진행

ㅇ 상담회 참석했던 기업들의 제품은 소금 제품 , 이유식 , 유기농 식품 , 고구마 및 망고 말랭이 , 조미김 등이었음 .

ㅇ 인도네시아 바이어가 관심있어하는 한국의 제품에는 고추장 , 누룽지 , 화장품류 , 건강기능식품 , 인스턴트 면 , 김 , 각종 간식 , 패션 제품 등이 있었음 .

한국할랄산업연구원, 국내 최초 할랄교육 온라인플랫폼 구축

에듀할랄의 온라인 동영상 교육 장면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1월 08일 -- 그동안 오프라인으로만 이루어지던 할랄교육이 사이버 공간으로 진입했다.

(사)한국할랄산업연구원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온라인상에서 할랄교육을 받을 수 있는 플랫폼 에듀할랄 사이트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에듀할랄에서는 할랄산업 분야 전문 강사들의 다양한 강의를 선택해서 수강할 수 있으며, 학습관리시스템(LMS: Learning Management System)이 구축되어 있어 수강자들이 손쉽게 수강신청 및 진도관리를 할 수 있고, 교재나 수료증도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에듀할랄은 첫 번째 교육과정으로 ‘할랄기초교육’ 과정을 개설했으며, 장건 할랄산업연구원장 등 5명의 전문 강사진으로부터 이슬람권 경제흐름 및 시장전망, 이슬람 비즈니스문화의 이해, 할랄인증 요구사항, 할랄제품 마케팅전략 등 10개의 과목이 온라인으로 제공된다. 교육과목은 휴대폰 등 모바일 환경에서도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수강이 가능하다.

할랄기초교육 과정의 교육비는 5만원으로 책정되었는데 전액 한국식품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무료로 수강이 가능하다. 한국식품연구원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로 지정받아 할랄 및 코셔 관련 수출 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은 이번 ‘할랄기초교육’ 수강료 이외에도 에듀할랄의 교육시스템 개발비도 함께 지원했다.

한편 한국할랄산업연구원은 국내는 물론 외국의 저명 전문 강사들로부터 양질의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보하여 할랄교육을 확산시킴으로써 우리나라 수출시장의 다변화에 크게 기여할 계획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