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개입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종합) 외환시장 개입 정보, 순거래 규모만 분기별 공개..1년간은 반기별로

외환시장 개입 안해 미, 달러 폭락불구

【워싱턴 6일 AFP합동】미국은 세계주요 외환시장에서 지난 수일간 「달러」화의 폭락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달러」화 지원개입에 나설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워싱턴」의 정통한 소식통들이 6일 말했다.

# 외환시장 개입

# 화의 폭락

  • · 로그인하면 AD Free! 뉴스를 광고없이 더 깔끔하게
  • · 속보는 물론 구독한 최신 콘텐트까지! 알림을 더 빠르게
  • · 나에게 딱 맞는 앱 경험! 맞춤 환경으로 더 편리하게

Innovation Lab

아아·따아·아라·따라…커피 타입으로 외환시장개입 본 나의 리더십 유형은?

Posted by 더존비즈온

2022 올해의 시계를 만나다

Posted by 피아제·블랑팡·불가리·오메가·IWC

위기의 화력발전소, 수소・암모니아가 구원투수?!

근로기준법 개정 후 사장님들 하소연

Posted by 더존비즈온

침대 회사가 왜 삼겹살 수세미를 팔지?

로마를 담은 보석 이야기

중앙일보 정책 및 약관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우) 03909 전화 : 02-751-5114 등록번호 : 서울 아 01013 등록일자 : 2009.11.2 발행인 : 박장희 편집인 : 최훈 전체 서비스

사업자명 : 중앙일보㈜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0999 대표자명 : 박장희, 홍정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20-서울마포-3802

JoongAng Ilbo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외환시장개입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저작권 정책 및 콘텐트 문의]

Copyright by JoongAng Ilbo Co., Ltd. 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회원만 열람 가능한 기사입니다.

중앙일보 회원이 되어주세요!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편의 기능이 궁금하신가요?

  • 취향저격한 구독 상품을 한눈에 모아보고 알림받는 내구독
  • 북마크한 콘텐트와 내활동을 아카이빙하는 보관함
  • 기억하고 싶은 문구를 스크랩하고 기록하는 하이라이트/메모
  • 중앙일보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스페셜 콘텐트

중앙일보는 뉴스레터, 기타 구독 서비스 제공 목적으로 개인 정보를 수집·이용 합니다. ‘구독 서비스’ 신청자는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대해 거부할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단, 동의를 거부 하였을 경우 이메일을 수신할 수 없습니다. 구독 신청을 통해 발송된 메일의 수신 거부 기능을 통해 개인정보 수집 · 이용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외환시장개입

[경제동향] 모건스탠리社, 한국환율안정을 위한 외환시장개입 불필요의견제시(02.07)

ㅇ 모건스탠리社는 최근의 한국 원화 강세가 한국경제를 훼손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환율안정을 위한 외환시장 개입이 불필요하다는 외환시장개입 의견을 제시함.(주홍콩총영사관 02.07일자 보고)

□ 모건스탠리社 경제분석가 Andy Xie는 "Worried about strong Won"(2.6) 에서

ㅇ 최근 소비 및 투자가 회복단계에 있어 최근 원화 강세가 한국경제를 훼손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환율안정을 위한 외환시장 개입이 불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함.

ㅇ 또한 한국의 중소기업 문제가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취약성을 상쇄하기 위해 원화 약세를 유지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역효과를 초래할 것이며

  • 한국의 중소기업이 세계경쟁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소수정예화하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함.

□ 최근 한국 원화 강세는 2002년이래 지난해까지 대중국(홍콩 및 대만 포함) 무역수지흑자 규모의 급격한 증가와 외환위기이후 구조조정에 따른 기업의 경쟁력 향상 등 경기순환 요인과 구조적 요인에 의해 주로 기인하였다고 평가하면서

ㅇ 만일 중국의 경기순환 요인이 변동할 경우 원화 강세는 반전될 것이라고 예상함.

□ 한국은 저금리 유지로 자산버블을 초래하였다고 평가하면서

ㅇ 최근 소비 및 투자가 회복되고 있어 한국은행이 자산가격 안정을 위해 가능한 빨리 금리를 4.5∼5.0% 수준으로 정상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맞고 있으나

NL repository

Title 중앙은행의 외환시장 개입이 환율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Does the central bank’s intervention reduce the volatility of won/dollar exchange rate? Empirical evidence from Korea Authors 이동희 Issue Date 2014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인배 Abstract This paper examines whether the intervention of Korean Central Bank in the exchange market, empirically reduces the volatility of won/dollar exchange rate. The intervention indices are measured using the model from Weymark(1997) to see how strongly the intervention has been conducted and to which direction the intervention has been made. After the Asian economic crisis, Korea adopted the floating exchange rate system and since then, the Central Bank of Korea has actively intervened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in both directions, leaning with the wind and against the wind. Intervention expecially increased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8. During this year, the average intervention index is 0.외환시장개입 5821 compared to 0.1742, the average in previous sample period. This indicates that intervention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s more related to lean-against-the-wind intervention. For empirical testing, the paper employs ARCH(AutoRegressive Conditional Heteroskedasticity) and GARCH(Generalized ARCH) model to evaluate the effect of intervention on the volatility of won/dollar exchange rate. Empirical results 외환시장개입 show that intervention significantly reduces the exchange rate volatility. However, the effect is minimal which is shown by negative coefficients of the intervention indices in variance equations. This small impact might be due to low frequency of 외환시장개입 외환시장개입 data. All data collection is monthly data except for won/dollar exchange rate and domestic interest rate. If daily or weekly data is available, then the effect of intervention on reducing volatility would be stronger.;본 연구의 목적은 우리나라 중앙은행의 외환시장 개입이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는지를 검정하기 위함이다. 한국은 97년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자유 변동 환율제로 외환시장개입 이행하게 됐는데, 이후 오랜 기간 동안 당국의 외환시장 개입이 의심되어왔다. 외환 당국의 시장 개입은 원화의 평가 절하를 통해 한국 상품의 국제 경쟁력을 높여 수출을 진작시키기 위함도 있지만, 무엇보다 환율을 안정시켜 경제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환율의 급격한 변동이 경제에 주는 악영향을 막기 위함도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Weymark 소규모 개방 경제 모형을 한국의 경우에 적용시켜 외환시장 압력과 외환시장 개입지수를 추정하였다. 그 후 환율 변동성을 ARCH, GARCH 모형으로 정의하고 여기에 외환시장 개입지수를 도입하여 외환 당국의 개입이 실제 환율 변동성을 줄이는지, 줄인다면 그 효과는 어떠한지를 살펴보았다. 2001년 1월부터 2013년 3월까지의 월별 자료를 사용하였으며 각 변수의 관측치는 147개이다. 분석 결과 전월 중앙은행의 외환시장 개입은 다음 기 환율 변동성을 줄이는 효과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그 효과는 아주 미미했는데, 이는 데이터 빈도(data frequency)의 문제로 추정된다. 본고는 월별 자료만을 다루고 있는데 만약 일별 또는 주별 자료가 주어진다면 그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이 외환시장에 개입하기 위해서는 외평기금 고갈, 외환보유고 변동 등 여러 비용이 발생한다. 환율 급등을 막기 위해서는 외환보유고를 풀어야 하며, 급락을 막기 위해서는 외환보유고를 증가시켜야 한다. 따라서 외환 당국은 위와 같은 개입의 효과와 비용 모두를 고려하여 외환 시장 개입 여부를 적절하게 판단해야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sherpa

03760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이화여대길 52 이화여자대학교 도서관
COPYRIGHT 2016 BY EWHA WOMANS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실시간뉴스

1폰2번호시대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막 오른 4680 배터리 전쟁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중 무역적자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新 금리노마드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유행 방역대책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빅스텝

마스크영역

중국 "우리는 개입하면 과감하게 한다"…외환시장에 강력한 시그널

  • 카카오톡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블로그
  • 주소복사 이미지 주소복사

최종수정 2021.06.01 10:31 기사입력 2021.06.01 09:24

中 14년 만에 외화 예금 지급준비율 5%에서 7%로 전격 인상
시중 외화자금 수위 조절…위안화 투기 자본에 찬물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금융당국이 급격한 위안화 절상을 막기 위해 '외화 예금 지급준비율' 상향 조정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중국은 지난 2004년 11월 외화 지급준비율 제도를 처음 도입했으며, 2007년 5월 15일 지급준비율을 4%에서 5%로 상향 조정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중국 당국이 14년 만에 이 제도를 부활한 것은 시장에 개입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외환시장개입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달 31일 공시를 통해 6월15일부터 은행 등 금융기관의 외화 지급준비율을 현행 5%에서 7%로 외환시장개입 2%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외화 지급준비율 상향 조정은 시중의 외화 자금 수위를 조절하겠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경제 매체인 차이신은 외환시장개입 지난 4월 말 기준 중국 금융기관에 예치된 외화 예금은 1조 달러(한화 1108조원)에 달하며 지급준비율이 2%포인트 인상되면 200억 달러의 자금을 회수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차이신은 이번 조치는 '시장에 개입할 수 있다'는 점과 '개입할 경우 과감하게 한다'라는 시그널을 시장에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인민은행 외환관리국 국장을 역임한 관타오 중국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중앙은행은 과거 지급준비율 정책을 거의 사용하지 않았지만 사용하더라도 0.5%포인트씩 조정했다"면서 "중앙은행이 위안화 강세를 막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도구는 많고, 어떤 도구를 사용할 지는 중앙은행이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왕징원 민생은행 거시분석가는 "외화 지급준비율 상향 조정은 은행 등 금융기관이 보유한 외화 규모를 묶어두는 효과가 있다"면서 이번 조치가 위안화 절상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리류양 초상은행 금융시장부 수석 외환분석관은 "외화 지급준비율 2%포인트 인상은 역내 단기 유동성을 회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중앙은행의 이번 조치는 시장의 흥분상태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화 강세가 지속되면서 시장에선 중국 금융당국이 어떤 방식으로든 시장에 개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특히 4월 들어 위안화 절상 속도가 가파르게 진행, 이러한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달러 대비 위안화 외환시장개입 가치는 4월 이후 3% 이상, 지난해 5월 이후 1년간 무려 11% 이상 올랐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류궈창 인민은행 부행장은 외환시장개입 지난달 23일 "최근 위안화 강세는 외환시장 수급과 국제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결과이며 중국 금융당국은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에서 위안화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시장은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내부에선 위안화 강세로 수출기업의 채산성이 떨어진다는 불만이 터져나오면서 금융당국이 14년간 사용하지 않던 외화 지급준비율 카드를 꺼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 인민은행 조사통계국장을 역임한 성쑹청 중국유럽공상학원 교수는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화 절상은 수출 기업 특히 중소기업의 채산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면서 "급격한 환율 변동은 실물경제를 손상시킬 수 있는 만큼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 외환 및 금융시장의 펀더멘탈보다 단기 투기성 자금으로 위안화가 오버슈팅(급등)되고 있다는 지적도 외화 지급준비율 상향 조정에 영향을 줬다는 해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인민은행의 이번 조치는 외환시장의 투기 자본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톈윈 베이징경제운영협회 부회장은 "위안화 급속한 절상은 경제 펀더멘탈이 아닌 단기 투기 자금에 따른 것"이라며 "이번 외화 지급준비율 인상은 위안화 강세를 용인하지 않겠다는 중앙은행의 분명한 경고"라고 말했다.

(종합) 외환시장 개입 정보, 순거래 규모만 분기별 공개..1년간은 반기별로

경제 지표 2018년 05월 17일 08:50

(종합) 외환시장 개입 정보, 순거래 규모만 분기별 공개..1년간은 반기별로

(종합) 외환시장 개입 정보, 순거래 규모만 분기별 공개..1년간은 반기별로

* 한은 홈페이지 통해 공개
* 김 부총리, 개입 정보 공개해도 급격한 쏠림시 개입 원칙 유지
*

서울, 5월17일 (로이터) -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외환시장 개입 정보를 순매수나 순매도 규모만 공개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올해 하반기부터 1년간 개입 정보를 반기별로 공개하고, 내년 하반기 부터는 분기별로 공개하기로 했다.

개입 정보는 한국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반기가 끝난 후 3개월 이내에 공개되고, 분기별 공개로 전환된 후에도 해당 분기가 끝난 후 3개월 이내에 공개된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내역 공개에 따른 외환시장의 적응기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TPP기준 참고해 공개 결정

미국은 지난달 공개한 재무부 환율 보고서에서 한국에 대해 외환시장 개입 정보를 신속하게, 투명하고 시기적절한 방식으로 공개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투명한 공개'는 달러 순매수나 순매도 규모만 공개할 게 아니라 매수와 매도 내역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는 얘기다. '시기적절한 공개'는 분기나 반기별로 공개하지 말고 가급적 자주 공개하라는 뜻이다. 실제로 미국은 월별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는 월별 공개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분기별 공개를 합의한 TPP 기준을 참고해 분기별 공개를 결정했다.

정부는 또 TPP 가입국 중 외환시장 개입 정보 미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한 싱가포르와 베트남, 말레이시아가 한시적으로 반기별 공개를 결정한 사례를 참고해 1년간 한시적으로 반기별 공개를 결정했다.

지난 2015년 미국과 일본, 호주, 싱가포르 등 12개 TPP 참가국들은 공동선언문에서 경쟁적 평가절하와 환율 타게팅을 지양하기로 하고, 외환시장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외환보유액과 외환시장 개입 내역, 국제수지, 통화량, 수출입 등 7가지 정보를 공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국은 현재 개입 정보 공개를 제외한 나머지 6개 정보를 이미 공개하고 있다. 특히 국제수지와 통화량, 수출입 등 3개 지표는 TPP 합의보다 공개 주기와 시차를 더 짧게 공개하고 있다.

재정부는 "시장안정조치 내역을 추가 공개할 경우, 우리 외환정책의 투명성은 TPP 공동합의문 수준 이상"으로 높아진다고 평가했다.

▲ 김 부총리, 쏠림에 대응한다는 원칙 지킬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이날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외환시장 개입 정보를 공개해도 환율 쏠림이 있을 때 개입한다는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입 내역 공개가) 외환시장이 성숙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어떤 결정이 이뤄지더라도 환율은 시장에서 결정하는 건 원칙이지만 쏠림이 있을때는 개입한다는 원칙은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정부는 이번 조치로 외환시장개입 외환시장의 투명성을 높여 한국 외환정책 운영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를 해소하고 정책 신뢰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환당국이 환율은 시장에서 결정되도록 하되, 과도한 급변동시 양방향의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한다는 원칙을 유지해 왔으나, 개입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외환정책에 대한 오해가 있었다는 얘기다.

재정부는 "특정 정책 목표를 위해 인위적으로 원화가치 저평가를 유도하고 있다는 불필요한 오해 및 투명성 부족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일부 시장참가자들은 당국의 비대칭적 개입을 전제로 거래 하면서 오히려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도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재정부는 따라서 개입 정보 공개를 통해 외환정책에 대한 대내외 신뢰도를 높이면 중장기적으로 외환시장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